▲ USA의 브랜든 이 대표가 해외 우수인재 채용 취업박람회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한국 지식경제부가 주최하는 해외 우수인재 채용 취업 박람회가 오는 11월 실리콘밸리에서 개최된다.

한국 지식경제부 및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우수 한인 인재의 국내 기관 유치를 위한 ‘K-Tec 채용 박람회’를 오는 11월12일과 13일 양일간 산타클라라 메리엇 호텔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취업박람회는 지식경제부의 해외 우수 인재 채용 프로그램인 ‘브레인 스카우팅’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브레인 스카우팅’은 해외에서 활동하는 우수 한인인재를 국내 대기업 및 중소기업, 전문 연구기관, 대학 등에 유치해 고급 인재 양성을 위한 프로그램이다.

취업박람회에는 LG전자, 삼성전자, 현대 자동차 등 한국 대기업과 소프트웨어, 시스템 반도체 관련 연구기관 및 중소기업 등 40여개 우수 기업 및 인재 300여명이 참가한다. 참가기업들은 IT와 마케팅, 세일즈 등의 분야에 신입부터 경력직, 임원급까지 다양한 직급의 인재를 모집한다. 참가자들은 연령과 학위, 경력에 상관없이 각 기업에서 직접 방문한 담당자들과 일대일 미팅 및 면접을 진행하며 자신에게 맞는 기업 선택의 기회가 주어진다.

한국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산학인력 TF팀 이규환 책임자는 “이번 행사를 앞으로 매년 정례화하며 지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미주지역 한인 우수인재 채용을 지원할 뿐 아니라 해외 근무를 경험을 원하는 한국 인재들의 인턴십 활동도 연계한 인적교류에도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잡코리아 USA의 브랜든 이 대표는 “정부 주최 행사인 만큼 현실적으로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어 미주지역 유학생들에게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IT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행사 참가자 중 북가주 지역 이외의 신청자 80명을 선착순 모집해 50달러의 경비를 보조해 준다. 참가 신청은 이메일(ktech@jobkoreausa.com)을 통해 가능하며 박람회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웹사이트(www.K-Tech.org www.jobkoreausa.com)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저작권자 © Usline(유스라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