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구소득 하위 25%, 상위학생보다 기대임금 낮아

가난한 대학생일수록 취업이 어렵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 양정승·류지영 전문연구원은 '인적자원개발(HRD) 리뷰' 최근호에 이같은 내용의 분석보고서를 발표했다.

'가구소득과 대학생 노동시장 이행 준비 관계'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대학생들은 가난할수록 취업에 불리하다. 가구소득 상위 25%의 학생들이 아르바이트에 참여하는 비율은 17.2%였으나, 하위 25%는 23.5%로 5.3%p 높았다. 상위 25% 학생들의 주당 평균 근로시간은 4.9시간이지만, 하위 25%는 8.4시간으로 77.5%나 많았다. 가구소득이 높을수록 학생들의 졸업후 받을 기대임금 수준은 높았다. 서울소재 대학 학생들의 경우 상위 25%와 하위 25% 사이에 임금격차가 6% 났다.

또한 이 보고서는 최근 제기되고 있는 대학등록금 일괄 인하로 서울소재 대학 학생들이 가장 큰 혜택을 볼 것으로 추정했다. 이 때문에 불균등한 혜택을 해소하려면 지방·수도권 대학 학생들에 대한 추가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연구자들의 의견이 덧붙여졌다.

연구자들은 또 지방 대학생을 위해 전공과 관련된 보다 많은 근로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 양정승 전문연구원은 "정부의 대학을 통한 지원은 도덕적 해이를 가져올 수 있다"며 "대부분 대학에서 운영하는 성적장학금을 저소득층 지원 중심으로 전환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우수한 학생을 지원하는 것이 학업성취도를 높인다는 실증적 증거가 없다"며 "이론적으로도 우수한 학생들에 대한 지원을 줄여도 우수한 학생이 줄어들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는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의 '한국교육고용패널'과 한국고용정보원의 '대졸자 직업이동 경로조사' 자료를 활용했다고 밝혔다.

Inside news - 가난한 대학생의 바통,청년 백수에게로 넘기다

“꿈 많은 20대라고요? 우리는 편의점 알바 세대예요.”

그들은 자신을 ‘편의점 알바 세대’라고 불렀다. 시급이 센 편의점 야간근무를 하는 이들의 대부분은 그들이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대학생들 얘기다. 대학생들은 해마다 늘어나는 등록금과 생활비를 감당하지 못해 새벽 근무에 자원하고 있다.

대학 2학년에 재학 중인 이모군. 그는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8시까지 학교 근처 편의점에서 밤샘근무를 한다. 식사는 주로 삼각김밥. 하지만 한 개 1500원인 김밥 값을 아끼기 위해 유통기한이 지난 삼각김밥을 먹곤 한다.

대학생들의 등록금과 생활비 문제를 다룬 ‘대학생들은 왜 돈에 좌절하는가?


1999년 이후 지난 10년간 대학 등록금 인상률은 국공립대 115%, 사립대 80.7 %, 전문대학 90. 4%. 같은 기간 물가상승률이 35.9 %인 것을 감안하면 그야말로 ‘미친 등록금’이 아닐 수 없다.

가난한 대학생들과 달리, 한국 사립대학은 대부분 땅부자다. 교육용 토지라는 한마디면 모든 것이 해결되기 때문이다. 또 순진한 펀트투자가다. 수도권 한 대학은 펀드에 투자했다가 투자금의 50% 가까이 날리기도 했다.

왜 우리나라 대학생은 가난하고, 반대로 대학은 부자인가. 등록금과 생활비에 휘둘리는가난한 대학생들의 슬픈 자화상은 취업에서도 가난의 연을 끊지 못하고 또다시 서성인다.

저작권자 © Usline(유스라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